오늘은 다음 공채 발표하는날

소소한 일상 이야기 2008.10.17 20:30
제 친구도 다음에 이력서를 넣어놨기 때문에 오랜만에 취뽀에 들어가서 게시판 분위기를 살펴봤습니다.


많은 분들이 울고 웃었네요.

옛날 기억이 새록새록...
비록 공채로 들어오지는 않았지만...

정말 취업하기 전에는 평소 신경도 안쓰던 폰을 잠잘때에도 껴안고 잤었죠.ㅎ

다들 너무나도 수고하셨어요.
붙으신 분들에게는 축하의 박수를,
아쉽게 떨어지신 분들에게는 격려의 박수를 쳐드립니다.
힘내세요.^^

그리고 내친구야. 이눔아. 좀 잘 준비하지 그랬어?
에휴. 힘내라.

꼭 다음이 아니더라도 좋은데는 많잖아.^^



근데... 게시글중에
"제가 다음에 입사하게 되면 온 바탕화면을 다음으로 꾸미겠습니다."
"다음에 붙게 해준다면 ~~~ 를 하겠습니다."

이런 말들이 많던데요. 생각을 좀 고치셔야겠어요.

"저는 다음을 사랑하기 때문에 컴퓨터의 바탕화면, 글씨체, 테마등을 모두 다음으로 쓰고있습니다. 그만큼 다음을 향한 열정이 있습니다."
"다음에 들어오기 위해서 이런이런 일들을 1년전부터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등등 붙여준다면 뭘 하겠다는 말보다는 붙기 위해서 뭘 했다는 말과 마인드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회사는 학교가 아니랍니다.
준비된 인재를 원하지 잘 배울 수 있는 인재를 원하는것이 아닙니다.

자신이 정말로 어떤 회사에 들어가기 위해서 진심으로 노력했는지,
아니면 졸업할 때가 되었고, 이젠 나이도 되었으니 어디든 가서 돈을 벌어야 할텐데 라는 생각으로
확실한 목표없이 대충 가고자 하는 부류에 맞는 회사를 골라서 마구잡이로 넣고 있지는 않는지 한번 되세겨 보세요.

아무데나 막 던져서 운좋게 한두개 뽑히려 한다면 정말로 취업하기 힘들겁니다.
자신이 가고자 하는 딱 두세군데의 회사를 정해놓고 일년 아니 6개월만 딱 그 회사를 위해서 준비해보세요.
그럼 이력서 한장을 다 쓰고도 모지랄정도로 이력서에 적을 내용이 생기고,
면접관 앞에서도 당당히 자신을 어필 할 수있을겁니다.

'소소한 일상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 디자인 올림피아드에 갔습니다.  (0) 2008.10.19
오늘은 다음 공채 발표하는날  (6) 2008.10.17
출퇴근길  (2) 2008.10.15
onoff 2008  (2) 2008.10.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