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설픈 병원 생활기-2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1/13sec | F/2.8 | 42.0mm | ISO-1600
저는 어제 병원에서 퇴원하여 거친 눈길을 헤쳐 집으로 내려왔습니다.
하지만 저에게 이번 설은 특별한 경험으로 기억될 설이 될 것 같습니다.
비록 저도 입원을 하였지만 단지 3일뿐.
갑갑한 병원에 같혀서 즐거운 설날을 침상에서 보내야 하는 어린이들이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습니다.


Canon EOS 40D | Manual | 1/60sec | F/2.8 | 70.0mm | ISO-400
저는 단 12시간 꽂고 있던 링거바늘이 그렇게도 불편하고 짜증이 났었는데,
저 아이는 몇일, 몇년을 저렇게 팔에다 불편한 방청객을 데리고 살고 있답니다.
잠자리에서도, 화장실갈때에도, 밥을 먹을때에도 뺄 수 없네요.



Canon EOS 40D | Manual | 1/60sec | F/2.8 | 57.0mm | ISO-400
입원해 있는동안 그래도 이 아이의 얼굴에 웃음이 피어나게 해주기위해 열심히 재롱을 떨었었어요.
승환이와 놀아줄땐 즐거웠지만 매일 아침마다 맞아야 하는 주사, 가슴에 꽂혀 있는 호스들을 볼때마다 어찌나 가슴이 아프던지. 너 앞에서는 비록 웃었지만 뒤돌아서는 미안한 마음 금할 수가 없었어.



Canon EOS 40D | Manual | 1/80sec | F/3.5 | 30.0mm | ISO-400
이제 곧 퇴원할거라지만 저 조그만 아이가 링거를 꽂고 있는 모습이란.
손에다 꽂을수 없기에 발에 꽂고 있는 링거는 참으로 나빠보였습니다.
밤마다 아픔에 못이겨 울어대던 그 울음소리는 왜그리도 서럽게 들리던지...



Canon EOS 40D | Manual | 1/160sec | F/3.2 | 25.0mm | ISO-400
Canon EOS 40D | Manual | 1/160sec | F/3.2 | 70.0mm | ISO-400
정말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이가 어찌 그리 아파서 침상에 누어있는지...
아픈 주사바늘을 꽂고 지내는데도 어떻게 그렇게 덤덤하게 누워있는지...
이젠 그냥 적응해 버린거냐. 이 낯선 생활에.
제발 툴툴 털고 일어나서 집에서 엄마의 맛있는 젖을 먹을 수 있길.



Canon EOS 40D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10.0 | 24.0mm | ISO-400
제가 퇴원하는 날 아침. 창밖은 하얗게 변해 있었습니다.
승환이는 저 눈밭속에서 딩굴고 싶어 했지만 그러지 못해 안달이 났어요.
그나마 병동에서 혼자 힘으로 움직일 수 있는 사람은 저 혼자였기에.
밖으로 나가 조그만 눈사람을 만들어 가져 왔는데...
그사이 승환이는 치료 받고 있었고... 그 치료 받는동안 눈사람은 물로 변해 버렸네요.. 아웅.



여러분. 즐거운 설 연휴 보내고 계신가요? 제가 있던 그곳에서는 설 연휴의 웃음을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우리의 건강. 그리고 웃음. 복에 넘치는것이라 생각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지금 처한 이 상황보다 더 나쁘지 않음에 언제나 감사하며 살아야 겠지요.


감사합니다. 이렇게 컴퓨터를 만질 수 있는 손과 눈과 건강을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소소한 일상 이야기 > 렌즈로본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림  (2) 2009.03.01
어설픈 병원 생활기-2  (0) 2009.01.25
하얀 세상  (10) 2009.01.16
기다림.  (6) 2009.01.12

오늘은 참 힘든 하루...


오늘은 한달전에 예약한 병원에가서 진료를 받는날.

세브란스 병원에 예약했었습니다. 왜냐면 울 회사에서 가까이 있으니까.
몇일전부터 계속 문자도 오고, 전화도 오고. 귀찮다고 느껴질 정도로 꼼꼼하게 챙겨줘서 고마웠었죠..

문자는 <세브란스 병원 예약 알림김성수님, 11월 19일 13시 00분.> 이런식으로 왔었어요.
그래서 그 정성에 고마워하며 일부러 30분전에 도착했더랬죠.ㅋ.

접수처에 가서
예약하고 왔습니다. 별따는 수야 이구요. 어디어디 진찰 받으러 왔어요.
네... 어라? 예약자에 없는데요?

네? 그럴리가요? 문자도 왔는데요? 여기요
번호가... 1599-1004네요? 여긴... 신촌에 세브란스 병원인데요??


<출처 : http://digitalis.egloos.com/4496812>

세브란스 병원이 또 있어요.-0-??


네... 세브란스 병원 홈페이지에서 예약했던 거라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예약 되었던 겁니다.
하지만 제가 설에 온지 1년여밖에 안된지라... 병원이 체인점처럼 있는지는 몰랐던 겁니다. 이런줸장.

30분만에 신촌으로 날아 갈 수도 없는 노릇이고.ㅠㅠ;

결국 그냥 영동 세브란스 병원에서 진찰 받았습니다. 3시간을 기다리고서..-_-;;
이 뭐하는 짓인지 아놔;;;ㅠㅠ

그렇게 진찰을 받고 큰고모 덱에 찾아갔습니다. 상왕십리랑 신설역 중간에 계신지라 고모를 찾아 뵙고선 돌아오는데 신설동역이 조금더 가깝기 때문에 신설동역으로 가서 강남 방향의 전철을 타면 되겠다 싶어서 성수역 방향을 탔죠. 그랬더니 이놈이 성수역이 종착역이네요;;; 뭐 이리 짧게 달려. 아놔;; 이상한 전철일세.;;
뭐 그래도 내려보니 건대입구 방향의 플랫폼이길래 기다렸다가 오는 전철을 탔더랬죠.
자~ 이제 편히 앉아서 집까지 가면 되는거야~

근데 뭔가 이상합니다???
잠시 눈을 들어 보니 이게 왕십리를 지나고 있습니다! 
이런!써글!!!-_-;;;

이거 왜 반대로 달리고 있냐고!!!ㅠㅠ;;;

아놔 이씽.

결국 도중에 4호선 갈아타고 다시 사당에서 2호선 갈아타고 집에 왔습니다.

정말 추웠는데 정말 꼬이는 그런 하루였네요.
휴가안내고 왔었음 클날뻔했어요.-_-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소소한 일상 이야기 > 내인생 코미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 힘든하루 2  (2) 2008.11.22
오늘은 참 힘든 하루...  (4) 2008.11.19
야 한 사진..-_-??  (2) 2008.10.01
신나는 Mac놀이 - Photo buth  (0) 2008.09.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