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야의 유럽한바퀴]♣2.유럽의 첫인상-Frankfurt

여행기/유럽 한바퀴 2007.06.17 00:07

독일의 프랑크프루트 공항에 도착한시각은 아침 6시 30분.공항이 좀 마이 크다...-0-;;;


그래서 짐짝 찾는데도 헤멧다..;;

나의 배낭을 찾았는데!! 근데... 뭔가 냄새가 난다!! 뭐냐 이냄새는!?!?

주머니를 열어보니 국토대장정때 스폰받았던거 아껴뒀다가 가져온 손씻는 로션이다!!! 으악!!

이녀석 무척이나 필요할텐데 이게 첫날부터 터져버렸다냐..ㅠ.ㅠ;;;

다행이 이 로션은 기화성 액체기때문에 주머니를 그냥 열어두면 자연스레 공기중으로 날아간다.


암튼 짐을 찾고서 승연이와 인영이를 데리구서 S-bahn타는곳까지왔다. 나는 저먼레일패스 5일치를 140유로에 구입했는데 그녀들은 그냥 기차표를 끊었다.

처음 도착한 첫도시. 그리고 첫여행인데 몸이 피곤한상태고 어찌할바를 잘 몰라 많이 헤맨다.

전화박스를 찾아서 1유로를 넣고 민박집에 전화를 했다. 이때는 몰랐다. 1유로의 소중함을...;;

민박집에 전화하니 여자 2명자리가 있다고 한다. 그녀들을 이끌고서 전철을 타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독일의 지하철 플렛폼. 저기 전광판에 몇분후 도착한다고 표시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의 대부분 지하철은 이런 모습이다. 앞뒤로 앉아서 간다.>

 
지하철을 탔는데.... 이런...갑자기 배가 슬슬 아파온다...
기내식이 속에 안맞았나보다...이런...ㅠ.ㅠ
흠흠.... 그러는 와중에 갑자기 어떤 여자가 오더니 신분증을 탁! 보여주면서 표검사를 한다.
이햐.. 이거뭐 유럽에서는 무인승차가 쉽다더니 유럽에 도착한 첫날부터 표검사다..-_-;;;
프랑크 프루트 중앙역에 도착해서 그녀들은 프랑크프루트카드 2일권을 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크프루트 중앙역 정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역을 나서자마자 보이는 금호,기아 간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크프루트카드를 구매중인 그녀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앙역 앞 거리. 월드컵 열기로 뜨거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전철을 갈아타고선 아저씨가 알려주신 민박집 동네로 도착!
근데...이건뭐....완전 시골의 간이역보다 더 썰렁하다. 역사로 보이는 쬐그만 건물 한채있고 그냥 덩그러니 밴치한두개 있는게 끝이다.
문제는 아랫배가 더이상 참을수 없을만큼 아프다는것... 그래서 역사로 보이는 건물로 갔으나 문은 잠겨있고 주변 주민한테 물어봤더니 여긴 화장실 없.단.다...-_-;;;
 
우와... 이거 식은땀나고 죽을지경이다...ㅠ.ㅠ;
버스도 늦게온다...
버스가 도착했다. 우리는 당연히 몸에 익은 습관대로 앞문으로 승차했다. 표를 사야하는데 아깝다.
그래서 기사아저씨한테 그녀들이 사용해버린 전철표를 보여줬더니 그냥 타란다.
어라? 뭐가 이상한데?? 하면서도 일단은 그냥 탔다. 나중에 알았지만... 버스 그냥 뒷문으로 타도 되고 앞문으로 탈때는 표를 살려고 할때만 앞문으로 타는것이다. 일일권 같은 표가 있으면 그냥 뒷문으로 탄다. 그리고 무임승차도 안걸리면된다...ㅎ.ㅎ;;;
 
가져온 약도에서 내리라는 곳에서 내려서 한참을 헤매다가 겨우 찾은 부천댁 민박.
들어가자마자 인사를 하고 바로 화장실로 달려갔다.
겨우겨우 뱃속의 악당들을 물리친후, 약을 먹고나니 아저씨께서 우리를 불러놓고 하룻동안의 관광코스를 알려주신다. 구글 어스를 이용하셔서...ㅎ.ㅎ;
직접 만드신 가이드맵을 우리에게 주시면서 상세히 시간대별로 다닐곳들을 알려주신다.
이야~ 민박집 주인아저씨들이 죄다 이런가 보다~ 라고 스스로 생각한다.
 
살짝 짐정리를 한후. 그녀들과 함께 첫 여행을 나섰다.
일단 중앙역으로 다시 간후 아저씨께서 일러주신 jada라는 중국 음식점에서 4.8유로짜리 음식을 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음식점에서 뭘 먹는지 열심히 적는 그녀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시킨 점심. 무척 많았다.>
 
오늘은 독일과 아르헨티나의 8강전이 있는날. 많은 독일인들이 벌써부터 들떠서 술먹고 난리다.
우리는 체력을 보충한 후에 MainTower로 갔는데 인영이가 올라가기 싫어한다. 그래서 그냥 겉모습만 보고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인타워>
그래서 오페라 하우스로 향하기로 하고 길을 걷다가 발견한 넓직한 잔디밭.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빨리 지친다. 시차적응이 안되서 그런지도.
그래서 쉬어가자고 한후 앞을보니 무척큰 빌딩에 유로 마크가 있다..
흠...훤칠하게 멋진건물이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페라 하우스>
오페라 하우스 앞에서 사진을 찍은후... 이번엔 괴테 생가를 찾아 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태생가를 찾는도중 발견한 이쁜 시계탑>
 
한참을 찾아 헤멧지만 이것참 찾기가 힘들다. 슬슬 다리도 아파오고 갈증도 많이 난다.
피곤함도 몰려오고있다...아...슬슬 스트레스 받는다..;;
그럴쯔음... 결국엔 괴태생가를 찾아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태 생가 겉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있던 괴태 모형. 월드컵 기간이라 축구공을 가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태 생가 내에있던 밴치-주제 : 담엔 너와 함께 여기 앉을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날 부억 모습>

 

3층건물의 괴태생가를 다 둘러 보고나니 정말정말 심하게 갈증이 난다.

피로함과 갈증속에서 나는 뢰머 광장을 찾아갔다.

그곳엔 음료수라도 팔겠지... 싶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뢰머광장>
 
그렇게 찾은 뢰머광장!! 우앗!! 이곳에 들어오는순간! 탁트인 광장과 너무나 이쁜 건물들, 그 가운데왼손에는 검을, 오른손에는 저울을들고서 서있는 정의의 여신 유스티티아가 우리를 반겨주었다.
그순간 정말 신기하게 갈증도 피곤함도 싹~ 사라졌다.
유스티티아 동상앞에는 마치 자기도 동상인양 가만히 서서 행위 예술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뢰머광장 옆에 있는 대성당으로 이동해서 갈증도 풀겸해서 잠시 의자에 앉아 쉬면서 음료수를 사먹었다. 나는 맥주를 사먹었는데 맥주 한켄에 1.35유로. 음...싸네????ㅎ.ㅎ

5시가 되자 사람들이 카페나 술집으로 모여들기 시작한다. 우리도 움직여서 돔(DOM)성당을 들어가려 했으나.... 5시에 문을 닫는단다...-_-;;; 제길..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 한잔 하다가 성당을 배경으로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쉬움을 뒤로 한체 마인강변으로 걸어갔다.

마인 강변에 있는 아파트에는 사진처럼 죄다 독일 국기가 걸려있고 사람들이 웃통을 벗고서 열심히 응원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찰들은 말을타고서 경비를 서고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인강의 중앙에는 초대형 스크린이 설치되어 있다. 우리나라를 따라한것이다..-_-;;

그리고 그 양쪽 강변에는 사람들이 발 디딜 틈도 없이 빼곡하게 있다. 이나라 사람들 키도 커가지고 제길...어깨넘어로도 안보인다.-_-;;;; 내 키가 작은걸 느끼고 후회하게되던 순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어느 한 거리의 중앙분리대에 걸쳐앉아 정면에 술집의 티비를 통해서 경기를 관람했다.

전후반 연장까지 1:1로 경기를 마치고 승부차기.

어...어라~~ 독일이 아르헨티나를 승부차기 5:3으로 꺽어 버렸다!!

이런 이변이!?!?ㅎㅎㅎㅎㅎ

사람들 기뻐서 난리다. 저사람들 도저히 가만히 앉아 있질 못한다.

하긴 2002년도 우리나라도 그랬을것이다. 제길... 내가 군대 있었다는게 너무 한스러웠던 2002년도.

덩달아 우리도 기쁘다. 우리가 지금 독일에 있기 때문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이제 가이드북에서 추천하는 Gemalten Haus에 갔다. 이미 하루 제한금액을 초과해서 썼기 때문에 저녁대신 Apelwein한잔을 마시고 저렴한 소세지로 떼우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와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렴.한 소세지>

그렇게 먹고있는데 어느 한국분께서 동석해도 되냐면서 앉아버린다. 겉보기엔 30대 초반으로 보이시는 어른이신데... 실제 나이를 물으니 39세란다..-0-!!!!

제일모직 빈폴에서 일하시는데 과장이시란다. 출장 막바지에 여행을 잠시 하는것이란다.

시간은 9시가 다되가는데 해가 질 생각을 안한다...

이런...백야다. 이게 백야현상이구나..;;

그분의 이런저런 얘기를 듣다보니 어느덧 시간은 9시 반이다. 차가 끊길 시간이 다되가서 일어나야 한다. 넘 아쉽다. 그분께서 저녁을 쏘신단다!!! 이런!! 이럴줄 알았음 더 많이 시켜 먹는건데.ㅠ.ㅠ;

아꿉다.ㅠ.ㅠ

이런게 여행의 묘미구나!! 이런걸 느끼게 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맙다는 인사말과 함께 헤어진후 숙소로 돌아오니 11시가 다되간다. 같이 방을 쓰시는 분은 벌써 돌아와서 짐정리 중이다. 여기서 4일째 머무르고 있고, 여행은 2주째란다. 난 이제 시작인데.^^
짧은 대화를 한후 일기를 쓰고 잠에 빠져든다.
 
 
------------------------------------------------------------------
전화 : 1유로
숙박비 : 30유로
저먼레일패스 : 140유로
음료수 : 0.3유로
점심 : 5유로
열쇠고리 : 1유로
맥주 : 1.35유로
괴태생가 : 2.5유로
벳지 : 5유로
 
총 지출 : 185.95유로
신고

[수야의 유럽한바퀴]♣1. 여행의 시작

여행기/유럽 한바퀴 2007.06.16 23:41

2006. 6. 29


설래는 마음으로 눈을 떠보니 고모께서는 벌써 일어나셔서 아침을 준비해 놓으셨다.

간단히 아침을 먹고선, 유리와 형규의 배웅을 뒤로하고

공항 리무진 정류소로 출발!


고모께서 데려다 주시면서 용돈 10만원을 건네주신다.(아고~ 고마우셔라..$_$)

인천 국제 공항까지 공항비는 8천원. 공항에 도착해보니....

이야~ 크다커~ 깔끔하기도 하고!


탑승 수속을 마치고 잠시 대기하는동안 음악을 들어보려고 mp3를 꺼냈는데...

이런... 이어폰이 망가졌다..-_-;;;;

하는수 없이 면세점에 들러서 좀 좋은... 귀를 덥는 형태의 줄이 안으로 쏙!~ 들어가는 이어폰을 샀다. 31달러가 지출됬다..ㅜ.ㅜ; 이제 수중에 남은돈은 2달러...;;

이후 시간이 되서 탑승을했다.


 
 
시간에 맞춰 좀 일찍 탑승했기에 사람들이 한둘 들어오기 시작한다.
 
내 옆자리에는 누가 앉을까?
한껏 기대를 안고 있었지만..왠지 대부분 사람들이 탔는데도
내 옆좌석 주인은 올생각을 안한다. 이상하네..;;
옆좌석 사람이랑 친해져서 베트남에서 같이 시간을 보내야하는데....
그러던 와중에 비행기가....출발했다... 결국 내 옆좌석엔 아무도 앉지 않았다..-_-;;;;;;;;;
 
이거머시.... 출발하는 순간부터 이리 꼬이냐..-_-a
그래서 앞뒤로 슬쩍슬쩍 훌터봤다. 내 뒤에 앉은 여자둘. 이들도 유럽을 가나보다.
둘이서 한참 계획을 세우고있다. 음...비슷한 나이또래인거 같고, 유럽을 가는거 같으니 말을 걸어보았다. 다행이 이들도 똑같은 시간에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간단다!! 으핫~~~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눴다. 결국 하노이에서 같이 시간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한명은 임**(25세,이화여대 대학원생) 다른 한명은 하**(24세,서울시립대)
이들은 유럽에서 할일이 많았다. 먼저 날아가서 워크캠프에서 막노동좀 하다가
잠시 유럽여행을 돌아다닌 후, 하이델베르그에 있는 대학교에 교환학생으로 간다고 한다.
근데 이들 워크캠프 시작날짜가 3일뒤란다. 실수로 뱅기표를 잘못 잡았다고 한다.
그래서 독일에서 예정에 없던 3일을 보내야하는데 아직 숙소며 아무것도 못잡았다고 한다.
그래서 내가 예약해놓은 부천댁민박에 같이 가겠냐고 하니까 알았다고 한다.
우와~ 뱅기에서 만난 인연이 독일에서까지 계속될거란 생각은 못했었는데..^^
 
암튼 그렇게 일행을 만들고 도착한 하.노.이. 현지시각 13시 30분. 밖에는 비가 쭈룩쭈룩 내린다...;
이곳 하노이에서 10시간을 체류해야 하기 때문에 나는 밖에 잠시 나갔다 올 생각이었다.
그런데 이 일행들이 밖에 비도 오고... 그냥 대기실에서 있자고 한다. 장장 10시간을...;;;;;
하긴... 밖에 갔다오면 돈도 들고...에잇 그냥 있지뭐. 하는생각에 같이 있기로 결정하고
프랑크푸르트 날아가는 뱅기표를 끊기 위해 줄을서 있는데
어느 프랑스인이 앞에서 말을 걸어온다.
 
ㅎ ㅑ~ 나의 영어가 여기서 발휘된다!!+_+!! 필리핀에서 열심히 공부한게 헛된게 아니란것을 보여줘야지!!ㅋㅋ 열심히 그 프랑스인과 대화를 나눠본다. 그 프랑스인의 이름은 MAX. 그는 만화가이고 베트남에서 1년. 일본, 한국에서 각각1달간 있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란다. 갑자기 일행이 한명이 더 늘어나 버렸다. 표를 끊고서 베트남 국제공항의 대기실을 쭉~ 둘러봤다.
 
흠......1시간도 체 안걸렸다. 별볼일 없는 면세점 약 20여점...그리고 레스토랑 같지 않은 레스토랑 딱 한개....;;;; 휑~하니 펼쳐진 나머진 넓디 넓은 공간.... 그 공간에서는 어떤 사람들이 공놀이를 하고있다..-_-;;
우리는 딱히 갈데도 없고 해서 레스토랑에 앉아서 음료수를 시켰다.
허미...젤 싼게 2$짜리 립톤티.....내 수중엔.. 달러가 딱 2$있다..;;;
어쩔수 없이 립톤티를 시켜 먹는데... 이거....영 맛....없다..-0-;;;
 
임양과 하양은 일본에서 1년간 교환학생으로 있으면서 일어 공부를 해서 일어를 꾀 잘한다.
그리고 MAX도 일본어를 좀 배워서 일본어좀 한다.
그걸로 통했는지 영어로 대화하다 안되면 일어로 서로 대화한다....-_-;;; 결국 나는 알아 듣지도 못한체 멍~하니 있을수 밖엔 없다..ㅡㅜ;;
그러다 맥스가 자기 스케치북을 보여준다. 이야~ 여행하면서 풍경들을 그림으로 그렸다. 무척 잘 그린다. 그리고 다른 스케치북엔...좀 보기 민망한 그림들이 있다. 이녀석 성인 만화를 그리는 갑다..=_=;
 
FinePix Z2 | Normal program | 1/15sec | F/3.5 | 6.1mm | ISO-640

 
 
열심히 수다를 떤 탓에 배가 고파온다. 6시가 되서 우리한테 나눠준 식권으로 저녁을 시켜 먹고 다시 얘기를 쫌 하다가 다들 지쳤다..-_-;;;
그렇게 있는데 주변에 있던 한국분들이 우루루 나간다. 왜그러냐고 했더니 그곳 종업원이 자리를 비워달랬다고 그런다. 그래서 우리도 자리를 정리하고 일어나는데 맥스는 그냥 앉아 있겠다고 한다.
그래서 맥스를 놔두고 우리는 1층 대기실의 차가운 의자에 앉아 하염없이 시간을 떼웠다.
졸아보기도 하고 면세점도 다시 돌아봤지만 시간은 넘 느리다.
 

 

책도 읽어보고... 뒹굴뒹굴~~@_@

드디어 탑승시간이 되서 탑승을 했다!!

내 자리는 다리를 펼 수 있는 앞쪽의 어설픈 창가! 근데 왼쪽벽면에 뭔가가 튀어 나와있어 다리도 어설플게 펼 수 밖에 없다..ㅠ.ㅠ;;;

11시간의 엄청난 길이의 비행이 시작됬다. 자다가 밥먹고 일어나 영화보고 다시 자다가 밥먹고...

그렇게 비행기는 끝없이 날아간다.

C-5000Z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1/80sec | F/2.8 | 7.8mm | ISO-50
 
드뎌 창밖으로 보이는 프랑크프루트!!
널 기다렸다!!!! ㅎㅎㅎㅎㅎ
 
-------------------------------------------------------------------
여행경비
달러 : 33$
여행자 수표 : 1200 유로
현금 : 430 유로, 60 스위스프랑
통장 : 30만원
 
-------
지출
이어폰 : 31$
립톤티 : 2$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