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작정 질러버린 터키여행] 6.4 - 카파도키아 하늘위로.

오늘은 그 비싼 벌룬투어 하는날.

아침 5시부터 일어나서 준비해서 6시에 나갔다.

춥고 배고프고..ㅠㅠ;

그래도 도착하니 아침밥을 준다.

무지무지 고맙다.ㅎㅎ

한쪽에서는 열심히 벌룬에 공기를 불어 넣고 있다.


우리가 타게 될 벌룬인것이다.


바람에 이어 따뜻한 공기마저 불어 넣으니 벌룬이 일어선다.


그러는동안 주변에 다른 곳에서는 먼저 준비한 벌룬들이 서서히 떠오르기 시작한다.

캬~ 이건 정말 장관이다!


자자~ 우리도 출발!!

뜬다 뜬다~아싸~

자자 이제부터 하늘위의 풍경을 즐겨보자.


이렇게 1시간여의 비행이 끝난 다음에는 성공적인 비행을 축하하는 샴페인을 따른다.


이렇게 증서도 주고.ㅎㅎ

괜히 쓰레기가 되어가고 있다는..-_-;;

여튼 이렇게 아침을 보내고 오늘은 그린투어 하는날.

펜션으로 돌아가서는 피곤함에 못이겨 1시간여를 잔뒤에 나와서 짐정리하고 체크아웃한 다음에

그린투어를 나섰다.

첫번째 코스는 괴뢰메 파노라마.

괴뢰메 지역의 기암괴석을 한눈에 감상할수 있는 포인트다.


두번째는 지하도시.


그다음은 으흐라라 밸리


여기선 점심도 먹었다.

그다음은 스타워즈 촬영지였다는....다는....다는..... 여기가 어디냐..-ㅅ-;; 제길..


안에서 별짓도 다해보고.ㅋㅋ

그리곤 비둘기 둥지 벨리?? 정도 되는 곳에서 구경 및 마무리.


맞은편의 오닉스톤 공장에 견학 및 보석상 구경.


이렇게 그린투어가 끝났다.

구경하는 시간보다 이동하는 시간이 훨신 많아서 그냥 더 피곤한 투어이다.

두번은 하고 싶지 않은 투어. 70리라가 좀 아까운 투어이긴했다.

이동비 + 입장비 + 점심비까지 포함인거라 생각해보면 그렇게 까지는 비싸지는 않았지만 말이다.ㅎ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