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작정 질러버린 터키여행] 6.6 - 청명한 하늘의 작은 도시 페티예

분류없음 2010.06.12 16:53

아악.. 이럴수가..

힘들여 적은 내용들이 죄다 사라졌다..-_-;;

다.. 다시 적어야 한다.;;

올림포스에서 9시에 돌무쉬를 타고서 메인로드로 나가서 다시 메인로드에서 미니버스로 갈아타고 약 5시간을 달려 겨우 도착한 페티예.

해변가 길을 따라 와서 바깥 풍경은 좋았지만 미니버스를 5시간 탔더니 온몸이 찌뿌둥하다...ㅠㅠ;

페티예에 도착하여 어제 조사해놓은 Ideal펜션에 전화하기 위해서 주변에서 얼쩡거리던 버스회사 아저씨한테 전화를 부탁했다.

통화를 마친 아저씨가 곧 픽업 나올거라고 여기 와서 기다리라면서 어느 버스회사 사무실로 인도한다.

역시 버스회사 사무실에 일하는 다른 아저씨가 우리를 넘겨받고(?) 기다리는중에 열심히 영업을 하신다.;

오늘 어디서 묵을거니, 뭐할거니, 어디로갈거니..ㅎㅎ

옆에 있던 누나가 12섬투어에 대해서 정보를 케기 시작한다.

그랬더니 12섬투어를 30리라에 해주겠다고 한다.

내가 알던 정보로는 25리라였었다. 그리고 이튼날 파묵칼래행 버스를 20리라에 해주겠다고한다.

원래는 25리라인데 깎아주는거란다.

그래서 뭐 그냥 조금 손해보면 어때? 하면서 그냥 50리라에 다 예약을 했다.

그러는동안 Ideal 펜션에서 픽업이 나왔다.

세르비스 버스를 타고 도착한 Ideal 펜션. 주인도 너무 친절하고 시설도 좋고, 전망이 끝내준다!


P1400113.JPG P1400111.JPG

우와~ 이런곳에서 식사라니.ㅎㅎ 좋다좋아~

짐을 풀고서 욜리데니즈 해변으로 갔다.

누나는 물놀이 하겠다며 수영복 입고 갔고 나는 물에 들어가기 싫어서 그냥 갔다.

엄청 이쁜 비치라는 예기를 듣고서 돌무쉬 4리라나 주고서 간곳인데 생각보단 별로 안이뻣다.


P6066046.JPG P6076056.JPG P6076081.JPG

이렇게 시간을 보낸후 우리는 다시 페티예로 돌아와서 어시장에 갔다.

어시장에 가면 물고기를 사서 주변에 있는 레스토랑으로 가져가면 5리라에 요리를 해서 준다고 한다.


P6076095.JPG P6076096.JPG P6076097.JPG P6076098.JPG

나는 여기 특산물 츄파시? 이녀석과 누나는 참치를 한덩이 사서 요리를 맏겼다.

결과는?

P6076099.JPG P6076101.JPG P6076102.JPG

역시 그냥 구이를 해서 준다.

기름은 많이 빠져있어 좋았는데 그냥. 역시 생선구이는 다 똑같다....;;

그렇게 밥을 먹구나서 집에 들어가셔 쉬었다.

음... 생각해보니 별거 없는 하루였구나;;

신고


티스토리 툴바